[스카이캐슬] 인물들이 독을 뿜는 장면은 생동감이 넘치는데 행복한 상황만 되면 분위기가 저세상으로 가버리는 게 매회 기이했다. 가족구성원 전원이 식탁에 둘러앉아 낯뜨거운 말로 서로의 애정을 확인한 뒤 떼웃음을 터뜨리는 것이 유일하게 허용된 행복인 세계. 특히 엄마의 애정공세를(아유 우리 아들, 인제 다 컸네~?)를 아들이 넉살좋게 받아치는 순간을(우훗, 저도 이제 어엿한 남자라구요~) 행복 중에서도 극상의 것으로 치는 듯한데 나는 이렇게 행동하는 아들을 거의 본 적이 없다. 내가 본 아들들은 끈적한 모정을 난감해하고 부담스러워하고 심지어 혐오했다. 이수임네가 하도 그런 쪽의 징그러운 대사를 자주 배정받길래 처음에 난 그 가족이 무슨 입발린 소리만 해대는 참교육 광인집단이라도 되는 줄 알았다. 제작진이 집중적으로 조롱하고 싶어하는 부류가 그쪽인가보다 싶어 팝콘을 튀겼는데 웬걸 그들의 존재가 드라마의 진심이었다. 기대했던 냉소와 조롱엔 별 뜻이 없는, 선악과 미추에 대한 확신을 지닌 사교육포도청드라마였다. 생각해보면 곽미향이라는 이름을 촌스럽다고 몰아붙일 때 이상함을 눈치챘어야 했다. 요컨대 신비로운 뱀껍질로 포장된 선물을 기대에 차서 신나게 뜯었는데 양반김세트가 튀어나온 판. 근데 뭐 김도 어떻게 보면 뱀껍질같고...한국인은 밥심이니까...밥상의 고요한 지배자 양반김...덕분에 밥 배불리 잘 싸먹었다. 배우들이 참 아름다웠다.




[골목식당] [슈퍼인턴] 자영업과 조직생활이라는 두 가지 색 지옥을 괴롭고도 흥미롭게 구경중이다. 재미의 2할은 유능한 자에 대한 동경심, 8할은 한 인간의 능력과 태도를 높은 곳에 드러누워 요리조리 평가하는 (가짜)전능감에서 나오는 듯하다. 과연 내가 저기 뛰어들면 중간이나 갈까? 비호감 민폐빌런으로 몰리기 딱 좋지 않나? 진지하게 자문하면 절로 묵념하게 되면서. 난관에 봉착한 자신의 모습을 대중에 드러내는 용단을 내렸다는 것부터가 이미 다들 나와는 차원이 다른 위인이라는 생각을 자주 하게 된다. 최근 방송을 탄 먹자골목에 다녀왔다. 추운 날이었는데, 화제가 된 식당은 웬만큼 기다려선 실내에 발 한짝 못 들일 정도로 줄이 길었다. 찬바람이 골목을 쓸고 지나갈 때마다 대기자들은 신음하며 몸을 웅크렸고 주방에선 주인이 넋나간 표정으로 음식을 만들고 있었다. 그리고 그 옆옆엔 텅빈 매장의 창가에 앉아 멍하니 밖을 바라보는 손님없는 식당 주인. 역시 제일 많이 하는 생각은, 사는 건 정말 쉽지 않은 일이라는 것.




[아이돌 뮤직비디오] 행자랑 술마시며 아이돌 뮤비보는 게 세상에서 제일 재밌다. 특히 남돌 뮤비가 알콜과 잘 맞는다. 세상 다 제 것인양 허세떨든 자기연민에 허우적대든 깜찍한 척을 하든 술먹고 보면 어떤 컨셉도 다 웃음폭탄 돼버린다. 여돌 뮤비를 보며 소리내어 웃은 적은 그리 많지 않다. 매혹되거나 애잔해진다. 매체 속 여성미는 대개 웃음과의 궁합이 좋지 않다. 이 제약을 어떻게 하면 잘... 




[스파이더맨:뉴유니버스] 너무 좋아 미쳐버림 [미래의 미라이] 전혀 4살 남아답지 않은 주인공 목소리 때문에 끝끝내 몰입 실패 [드래곤길들이기3] 그렇게 정든 시리즈도 아니건만 이 엄청난 상실감 뭐지 [레고무비2] 영화가 전체적으로 뭔가 좀 긴장해서 재미없는 농담 막 빨리 하는 사람 같긴 했는데 중반부터 서사에 완전히 설득당해 엔딩크레딧까지 울면서 봤다. 레고무비시리즈 볼 때마다 음악에 감탄한다. 장난감 세계에 딱 어울리는 과자같은 사운드와 귀엽게 까불대는 가사들. 후속편 계속 나왔으면 좋겠다. 아 맞다 [주먹왕랄프2]도 엄청 재밌었다. 좋은 애니메이션 많이 봐서 신나는 와중에, 서사의 완급조절을 제일 매끄럽게 잘하는 건 역시 디즈니라고 느꼈다. 근데 또 정수리에 벼락맞은 듯 획기적인 쾌감은 타사 애니에서 받는 경우가 많았다. 어느 쪽이 됐든 압도적인 협업의 마술 앞에 말문이 막히는 감각 너무 좋다. 




[알리타:배틀엔젤] 단행본 nn회독하고 온 연습장 참고서에 갈리 대갈치기하던 총몽광인이었으니 실사판에 만족을 못할 게 뻔했지만 알리타가 눈밑에 개피를 바르는 순간 정신이 날아가고 어떤 불평도 하기 싫어졌다. 실은 원작과 OVA와 영화의 차이에 대해 사자후를 토하다가 같이 본 행자의 당황스런 눈빛에 아차 싶어 닥쳤지만. 앞자리 아저씨도 초딩아들 붙잡고 원작이 어떻고저떻고 하던데 애 눈이 죽어있더만. 내가 다 애한테 미안했다. 암튼 간만에 이것까지 찾아봤네.





당시엔 이거 보고 질질 짰는데

지금은 술 한방울 안 먹고 개쳐웃는중

와 진짜 이 영상에 이 노래 붙일 생각 누가 한 거냐





728x90

'감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드라마 예능 뮤직비디오 영화  (0) 2019.02.14

+ Recent posts